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출애굽기 14:21-31

모세가 바다 위로 손을 내밀매 여호와께서 큰 동풍이 밤새도록 바닷물을 물러가게 하시니 물이 갈라져 바다가 마른 땅이 된지라이스라엘 자손이 바다 가운데를 육지로 걸어가고 물은 그들의 좌우에 벽이 되니, 애굽 사람들과 바로의 말들, 병거들과 그 마병들이 다 그들의 뒤를 추격하여 바다 가운데로 들어오는지라. 새벽에 여호와에서 불과 구름 기둥 가운데서 애굽 군대를 보시고 애굽 군대를 어지럽게 하시며, 그들의 병거 바퀴를 벗겨서 달리기가 어렵게 하시니 애굽 사람들이 이르되 이스라엘 앞에서 우리가 도망하자 여호와가 그들을 위하여 싸워 애굽 사람들을 치는도다.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이르시되 네 손을 바다 위로 내밀어 물이 애굽 사람들과 그들의 병거들과 마병들 위에 다시 흐르게 하라 하시니, 모세가 곧 손을 바다 위로 내밀매, 새벽이 되어 바다의 힘이 회복된지라. 애굽 사람들이 물을 거슬러 도망하나 여호와께서 애굽 사람들을 바다 가운데 엎으시니, 물이 다시 흘러 병거들과 기병들을 덮되 그들의 뒤를 따라 바다에 들어간 바로의 군대를 다 덮으니 하나도 남지 아니하였더라.

그러나 이스라엘 자손은 바다 가운데를 육지로 행하였고 물이 좌우에 벽이 되었더라. 그 날에 여호와께서 이같이 이스라엘을 애굽 사람의 손에서 구원하시매 이스라엘이 바닷가에서 애굽 사람들이 죽어 있는 것을 보았더라. 이스라엘이 여호와께서 애굽 사람들에게 행하신 그 큰 능력을 보았으므로 백성이 여호와를 경외하며 여호와와 그의 종 모세를 믿었더라.

--------------------------------------------------------------------------------------

홍해를 가르신 하나님.

우리는 이 말씀을 읽을 때에 홍해를 가르신 '하나님' 이라고 읽지, 홍해를 가른 '모세' 라고는 하지 않는다. 나 또한 마찬가지. 주께서 나를 한번 두번 사용하셨다고 해서 ~~~ 일을 한 '나' 또는 내가 ~~~~ 를 잘 했어. 라고 한다면 상당한 어폐가 있을 것이다. 오직 주께 감사하고 주님께 영광돌리는 내가 되길. 주께 감사드립니다.

'묵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홍해를 가르신 하나님  (0) 2012.04.13
하나님을 경외하는 삶  (0) 2012.03.02
하나되게 하소서  (0) 2012.02.07
산 제물 (로마서 12:1-8)  (0) 2012.02.01
끊임없이 드리는 제사  (0) 2011.10.03
무덤  (0) 2011.09.22
Posted by 하늘바다